녹내장
밝은 눈, 건강한 눈 최선을 다하는 강구봉 안과
녹내장 이란?
녹내장이란 안압이 높거나 기타 다른 원인으로 시신경이 손상되고, 이로 인해 시야 장애가 생기면서 방치할 경우 실명에 이르는 질환이며, 녹내장은 크게 개방각 녹내장과 폐쇄각 녹내장으로 나눌 수 있다. 어느 경우든 시신경 섬유손상을 초래하여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일종의 시신경 손상이라 할 수 있다.
시신경은 일단 파괴되면 다시는 회복이 불가능하며, 불행히도 상당히 많은 부분의 시신경이 파괴된 후에야 본인이 증상을 느끼게 되므로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이 매우 중요하다.

녹내장의 증상
가장 흔한 광우각형 녹내장의 경우 처음에는 별다른 눈의 증상이 없이 시야가 점점 좁아지다가 마지막에 중심시력을 잃게 되면 결국 실명에 이르게 된다. 급성 협우각형 녹내장은 눈 속의 방수가 정상적으로 흘러 나가지 못해 갑작스레 안압이 올라가는 경우로서 한쪽 눈에 갑작스런 통증과 충혈이 있으며 시력이 급격히 저하되고 심한 두통과 구토를 동반함으로써 신경외과로 찾아가는 경우가 많다. 선천성 녹내장인 경우에는 생후 1년 이내에 증상이 나타나는데 아기가 밝은 불 빛을 싫어하고 눈물을 흘리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안구의 크기가 유별나게 커질 수 있다.

녹내장의 원인
녹내장의 원인은 뚜렷하지 않으나, 나이가 많아짐에 따라 (40세 이후) 발생률도 점차 높아진다. 고도 근시, 녹내장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 당뇨, 고혈압, 동맥경화, 신장질환등 전신질환이 있는 사람, 과거에 안구내 출혈과 같은 안외상의 병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 장기간 스테로이드 점안한 사람에서 녹내장 발생의 빈도가 높다.

녹내장의 진단
대부분의 경우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으며 시신경 손상의 말기에 가서야 자각증상을 느끼게 되므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검사하여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특히 40세 이후에는 1년에 한 두차례 안과 검진을 받도록 권하고 있다. 안압측정, 안저검사, 시야검사, 우각경 검사, 시신경 정밀검사 등

녹내장의 치료
녹내장은 안약, 약물복용, 레이저치료, 수술 등을 단독 또는 병용하여 치료할 수 있다. 치료의 목표는 될 수 있는대로 안압을 낮게 유지함으로써 시신경 손상을 억제하고 시력과 시야를 유지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