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추각막렌즈
밝은 눈, 건강한 눈 최선을 다하는 강구봉 안과
원추각막렌즈
원추각막은 비염증성, 각막중심부의 자기 한정성의 각막확장(self-limiting ectasia)으로 정의할 수 있으며, 각막중심부가 점차 얇아지며 뾰족해지고, 각막의 형태가 뒤틀리는 특징이 있다. 원추각막의 빈도는 전체 인구의 0.15%∼0.6%정도이고 10대에 빈발하며, 시작되는 평균 연령은 16세이다. 대부분 양측성(90%)이며 비대칭적으로 시작된다. 대개 두 번째 눈은 평균 5년 후에 발병된다. 5∼7년간 활발히 진행된 후 수년간 잠잠해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활동기에는 각막의 변화가 너무 빨라 렌즈처방도 3∼4개월마다 교체할 수도 있다. 원추각막의 진행은 4단계로 분류되며(표 3-5), 각 단계의 특징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진단
중등도 이상 많이 진행된 원추각막의 진단은 비교적 쉬우나 초기의 원추각막은 놓치기 쉽다. 그러므로 정확한 병력을 물어보는 것이 필수적이다. 예를 들면, 너무 자주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처방이 바뀐다거나, 양안에 시력 및 굴절검사의 차이가 아주 심하다거나, 갑자기 심한 난시가 생기거나 또는 정확히 처방하였으나 환자가 만족을 하지 못하는 경우는 한번쯤 의심을 해야 한다. 원추각막의 진단은 각막형태검사를 해보면 가장 빨리 정확히 진단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장비가 비싸며 구비하지 못한 경우에는 정확한 병력과 기존 장비로서도 충분히 진단이 가능하다.

원추각막의 단계(Stages of Keratoconus)
만약 근시,난시, 원시 등 동반되는 굴절이상이 있으면 먼저 안경이나 콘택트 렌즈로 시력교정 을 하거나, 약시가 있을 경우 먼저 약시를 치료하여야 한다. 모든 사시가 수술로 교정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사시의 종류나 눈의 다른 상태에 따라 수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1 단계 : 안경으로 완전 교정됨
굴절난시의 경도 증가 (slight increase in refractive astigmatism)
각막곡률계 마이어의 찌그러짐이 나타나지 않거나 약간 나타남.
정상적인 각막곡률계 측정치
진단의 어려움

2 단계 : 각막곡률계 측정치 : 45∼50D
명확한 각막의 왜곡(definite corneal distortion)
굴절난시의 증가
1-4D의 각막 가파름(corneal steepening)

3 단계 : 각막곡률계 측정치 : 50∼55D
안경교정시력의 저하
마이어의 왜곡으로 각막곡률 측정의 어려움
5∼l0D의 각막 가파름
2∼8D의 불규칙 난시(irregular astigmatism)
검영법검사와 안저검사시 그림자가 나타남
각막이 얇아짐
줄(Striae)이 나타남
명확한 원추 모양(cone shape)
사진각막계상의 원(Photokeratoscopic circles)이 상비측에서 넓어지고 하이측에서 좁아짐.

4 단계 : 각막곡률계 측정치가 55D이상
3단계 징후가 심해짐
각막 정점부의 반흔(Apical scarring)
Munson씨 징후가 나타남.